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Facebook
  • Twitter
  • Youtube

통신원리포트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언론분석] 홍상수, 아르헨티나가 사랑한 한국 감독

  • [등록일] 2018-01-11
  • [조회]302
 


<영화 '그 후'의 아르헨티나 포스터 - 자료출처: ZETA FILMS>

 

홍상수 감독의 최신작 <그 후(현지 개봉명: El día después)>가 새해를 앞둔 1228, 아르헨티나에서 개봉했다. 홍 감독의 영화로는 2013<다른 나라에서> 이후 4년 만에 정식으로 관객을 찾았다. 시네 로르카(Cine Lorca), 아르테멀티플렉스(ArteMultiplex), 빌리지 레콜레타(Village Recoleta) 3개 극장에서 작게 시작하였지만 기다렸다는 듯 비평가, 언론의 반응은 뜨겁다아르헨티나의 대표적인 영화 평론가 루시아노 몬테아구도(Luciano Monteagudo)1228일자 파히나 12(Página 12)를 통해 홍상수 변주곡들이라는 의미심장한 제목을 기재하며 현지에서 오랜만에 선보인 영화에 대한 평을 내렸다.

몬테아구도는 영화는 고풍 있는 블랙과 화이트로 촬영되었다고 하며 구조 역시 매우 기하학적이며 쇼트의 배열은 무척이나 극적인 구성을 지니고 있다고 호평했다.

이어 홍 감독의 영화가 현지에 알려진 건 1999<1회 부에노스아이레스국제독립영화제(이하 BAFIC)>부터였다고 하며 추종자거나 이해하지 못한자두 가지 형태의 관객이 존재한다고 서술했다.



파히나 12》에 나온 <그 후> 비평 기사. 홍상수 변주곡들’이라는 의미심장한 제목이 눈길을 끈다.

※ 출처 : https://www.pagina12.com.ar/85445-las-variaciones-hong-sang-soo

 

최대일간지 클라린(Clarín)》은 1227일자 기사에서 사랑의 다양한 얼굴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영화제가 총애하는 다작의 한국인 홍상수, 연인 관계 탐구로 돌아오다고 언급했다라나시온(La Nación)‘<그 후>: 사랑 풍자와 존재의 고민이라고 제목을 달고 다작을 실천하는 감독이며 항상 그랬듯이 이번 영화에서도 카메라의 적은 움직임, 줌 활용 등은 여전하다고 이야기 했다

라나시온》의 1227일자 기사에서는 유명 비평가들을 대상으로 올해의 10대 영화를 선정했는데 이 중 알레한드로 린게티(Alejandro Lingenti)<그 후>를 꼽았다. 더욱이 11일에는 신년 특집기사로 홍 감독과의 이메일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를 실었다.

홍상수는 현존하는 최고의 감독 중 하나이며 그의 영화는 <마르델 플라타 국제영화제>에서는 의무적으로 상영된다고 하며 그렇지만 의아하게도 <그 후>는 공식적으로는 두 번째 극장 개봉이다고 말했다. 또한, 2013년에는 BAFICI에서 특별전을 개최하였으며 최근 국내외 영화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적인 영역까지도 기사로 작성했다.


<-1> <그 후> 관객 수 현황

영화

현지 개봉명

관객 수()

배급사

개봉일

그 후

El día después

3,640

ZETA FILMS

2017.12.28

※ 출처 : http://fiscalizacion.incaa.gov.ar/index_estadisticas_peliculas.php

 

현재 홍 감독은 아르헨티나에서 한국영화하면 떠오르는 인물이며, 특히 영화평론가, 영화인, 시네필이라고 불리는 영화 애호가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는 그를 수식하는 현지 언론의 호칭에서부터 느낄 수 있다. 시네아티스트(Cineasta), 거장(Maestro), 최고(Mejor)는 흔하고 심지어 위대한(El gran)이라는 단어를 붙이는 경우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무엇보다 정식개봉은 두 편밖에 하지 않았지만, 주요 국제영화제에서 다수의 수상, 유럽 지역에서 인기, 정서적으로 코드가 맞는 유머 포인트 등은 적은 상영관에도 관객들을 끌어 모으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1228일에 개봉한 영화는 1주일 남짓한 시간 동안 3,640 명이라는 관객 수를 기록하였고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넘어 코르도바주 등 지방으로도 확대 상영될 예정이다. 아르헨티나가 사랑한 한국 감독 홍상수. 이번에는 어떤 화제를 몰고 올지 기대해 본다.

통신원이미지

  • 성명 : 김유현[아르헨티나/부에노스아이레스]
  • 약력 : 현) 아르헨티나 무역 컨설턴트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