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Facebook
  • Twitter
  • Youtube

통신원리포트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언론분석] 남아프리카공화국 미디어 속 한국 그리고 한국 음식

  • [등록일] 2018-05-15
  • [조회]427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은 아프리카 가장 남단에 위치한 나라로,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함께 남쪽 지역에서는 가장 큰 대륙을 가진 나라이다. 총 인구는 약 5,730만명으로, 아프리칸(흑인) 79%, 유러피안(백인) 9%, 혼혈인 9%, 아시아인(인도인) 2.5%, 기타 0.5%로 구성되어 있다. 다양한 인종 구성만큼 공식 언어가 무려 11개가 존재하기 때문에 문화적으로도 다양한 색채를 가진 곳이다. 남아공은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두 번째 경제 강국인 동시에 인구의 절반 이상이 빈곤한 상황에 살고 있어 빈부 격차가 세계적 수준에서도 높은 편이다.

 

201851 일부터 13일 사이의 언론을 분석해보면, 대부분의 이슈는 남북 정상 회담을 포함한 미국, 북한, 한국의 정치에 관한 것이었다. 특히 남아공 대표 뉴스 사이트인  News 24, Times Live에서는 한국과 관련된 뉴스 중 정치·외교 이슈 분야가 20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밖에는 한국을 주요 콘텐츠로 다루지는 않더라도, 한국을 언급한 기사들이 있었다. 스포츠 분야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골프 대회에서 입상한 한국 선수를 인터뷰한 기사가 있었다. 이를 포함해 9건과 달팽이 화장품 개발 기사에서 한국의 화장품 트랜드를 언급한 기사 1건이 있다. 그리고 Times Live내 한국의 음식과 여행에 관한 기사에서는 한국을 중점으로 소개하고 있는 유일한 기사가 한 건 있었으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56타임스 라이브뉴스에 소개된 한국 식도락 여행 기사 캡쳐 출처 : www.timeslive.co.za>

 

기사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은 새롭게 떠오르는 아시아 음식의 종착역'이라는 제목으로 서울 광장시장의 모습이 주요 사진으로 게재되었다. 내용은 기자가 한국에서 직접 경험한 음식 문화로 구성되었다. 기자는 한국에는 길거리, 카페, 맥주집, 소도시 식당들에 셀 수 없는 많은 음식 종류들이 있다. 이곳들에서는 예산에 따라 그에 맞는 맛있는 음식들이 제공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는 서울을 포함한 타 지방·도시의 음식을 직접 탐험하기 위해 8일 동안 'Real Food Adventure'라는 투어를 참여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투어를 통해 부산 수산물 시장에서 해산물, 서울에서 숯불 고기와 쌈, 꽈배기, 치맥 등 다양한 메뉴를 맛 았다. 특히 아침을 먹기 위해 시장을 방문해 시장 뒷골목의 허름해 보이는 식당은 안에 들어가 보니 깨끗했고, 반갑게 맞이해주는 분위기였다(Hidden cantees in market back-alleys, which looked scruffy and unpromising on the outside, turned out to be spotless and welcoming within)”는 인상을 남겼다. 또한 해장국(Hangover soup, a nousirhingbroth with a spicy kick) 을 포함한 모든 현지 음식이 맛있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전주의 김치 만들기 요리 교실을 소개하며, 한국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는 10개의 대표 메뉴를 언급하기도 했다.

 

본 기사는 기자가 직접 국내 여러 지방의 음식 문화 여행을 다니며 맛본 음식을 소개하고 있어 일반 관광객들이 놓칠 수 있는 현지 음식들을 알렸다는 점이 특징이다. 현재 남아공에는 비교적 저렴하고 간편한 중국 음식과 일본식 스시가 대중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한국 음식에 대해서는 아직 한국식 바베큐, 불고기와 같은 대표 음식만 특정층을 중심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점에서 본 기사는 한국을 여행하려는 사람들에게 음식 체험에 대한 흥미를 주고, 여행 아이디어를 제공해준다. 하지만 기자가 식도락 체험을 위해 선택한 투어 프로그램 같은 경우에는 남아공의 현지 물가와 비교해보면 비용이 매우 높은 편이라 누구나 참여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뉴스 사이트 외에도 남아공 전역의 레스토랑과 음식을 소개하는 웹사이트 'Eat Out'에는 남아공 주요 도시인 프레토리아, 요하네스버그, 케이프타운에 있는 8개의 한국 식당 정보를 담았다. 본 사이트에서는 5개의 기사에서 한국 식당과 음식과 한국 내에서 인기 메뉴인 '반석 카스테라'를 소개하기도 했다. 더불어 최근 한국에 생긴 남아공 레스토랑 'Braai Republic'을 소개하기도 해 흥미를 끈다.

 

<남아공 대표 식도락 사이트에 소개된 한국 음식 관련 기사 캡쳐 출처 : www.eatout.co.za>

 

앞선 언급된 남아공 대표 사이트인 두 곳 외에 6개의 뉴스 사이트(ewn, enca4)에서도 한국이 언급된 기사들은 모두 미국, 북한과의 외교 상황과 관련된 정치 뉴스였으며, 한국 문화 관련 소식은 거의 없는 편이다(출처 : mybroadband). 그 이유는 남아공 내 우리 국민이 정착하던 90년대에 비해 현재 산업 교류가 늘어나면서 한국과 한국 문화가 많이 알려져 있기는 하나, 아직 대중적이지는 않으며, 남아공 내에서 인도를 제외한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서는 정보가 많이 없기 때문인 것으로 이해된다. 또한 남아공에서 주요 한류 문화인 K-Pop과 한국 드라마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공유되고 있으며 대부분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그리고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투브를 통해 콘텐츠를 얻고 또 활발한 활동을 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참고자료 :

https://www.timeslive.co.za/sunday-times/lifestyle/travel/2018-05-05-south-korea-is-asias-new-star-food-destination/

https://www.brandsouthafrica.com/people-culture/people/south-africas-population

https://www.news24.com

https://www.timeslive.co.za

http://www.eatout.co.za/

https://mybroadband.co.za/news/internet/201608-top-10-news-websites-in-south-africa.html

통신원이미지

  • 성명 : 손보영[남아프리카공화국/프리토리아]
  • 약력 : 현) 스위스 제네바대학교 대학원 재학 전) 케냐 유엔나이로비본부 유엔홍보팀 근무 전)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 다문화팀 근무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