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blog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르헨티나의 세계적 만화가 끼노 별세 소식에 전세계 마팔다 팬들의 추모 메시지 전해져

  • [등록일] 2020-10-07
  • [조회]27
 

지난 9월 30일 수요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국민 만화가 끼노(Quino)의 별세 소식을 현지 언론은 물론, 라틴아메리카 그리고 세계언론도 다루며 주말 내내 그의 작업과 업적을 뒤돌아 보는 기사들이 줄을 이었다. 75세가 되던 2007년까지도 꾸준히 작업을 해오던 끼노는 뇌출혈로 향년 88세의 나이로 결국 세상을 떠났다.

 

<부에노스아이레스 관광지 산텔모(San Telmo) 지역에 위치한 마팔다 기념물 앞에서 끼노에 대한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 출처: 라나시온(La Nación)>


끼노라는 필명으로 유명해진 아르헨티나의 세계적 만화가 호아낀 살바도 라바도(Joaquín Salvador Lavado)는 1932년 멘도사에서 태어났다. 끼노가 1964년부터 1973년까지 10년간 연재한 마팔다는 아르헨티나는 물론 라틴아메리카 전역은 물론 북아메리카 캐나다지역까지, 또 스페인과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스 등 의 유럽지역에서 남녀노소에게 사랑받는 전설적인 만화 콘텐츠다.

 

뿐만 아니라 제작된지 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유행이나 시대의 변화에도 그 영향력이 시그러들지 않았다는 점에서 독보적인 의미를 가진다. 끼노의 작품들은 사회의 부조리를 풍자하는 메시지로 세계 전역 30개국에 번역되어 소개되었고, 라틴아메리카의 만화 콘텐츠로는 단연 가장 많이 판매된 작품일 뿐 아니라 최근까지도 애니메이션과 연극, 영화 등 장르를 뛰어넘어 재생산된 작품들이다. 현재까지도 많은 후배 작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작품으로 기억되며 풍자만화의 영역을 굳히고 확장시켜 국민적 사랑을 받는 '국민만화'를 탄생시킨 장본인으로 여겨진다. 그가 아르헨티나사회에 미친 영향력은 지하철 역, 공원, 서점, 벽화 등 시내 곳곳에서 쉽게 느낄 수 있다. 

 

<2008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지하철 A 노선 페루(Perú) 역과 라까떼드랄(La Catedral)역의 넓은 벽면에도 마팔다의 에피소드가 걸렸다 - 출처 : 라 나시온>

 

<2014년 스페인의 북부지역 오비에도(Oviedo)에도 아스투리아 공주상을 수상한 기념으로 사람 사이즈 만한 크기의 마팔다 기념비가 세워졌다 - 출처 : 라 나시온>

 

처음 끼노는 아르헨티나 국내 여러 잡지와 일간지, 주간지에 풍자 만화를 연재하면서 만화계에 입문했다. <마팔다>를 연재하기 이전에 이미 국내에서는 많은 명성을 얻은 상태였고, 실제로 <마팔다>는 당시 광고 캐릭터로 최초로 고안되었던 캐릭터였을 정도다. 수프는 싫어하면서 비틀스는 좋아하는 세계와 사회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 하는 6살 여자아이 마팔다를 주인공을 내세운 이 만화는 당시 혼란스러웠던 아르헨티나 정세를 풍자하며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이처럼 주인공 마팔다는 그 도발적이며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당시의 사회의 부정과 부패, 사회문제들을 꼬집고, 아르헨티나 정부와 사회를 대상으로 풍자적 의견을 피력하면서 성인들로 부터 많은 공감과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아이의 순수한 눈으로 왜곡되고 부패한 사회를 바라보면서 어른들은 잊고 지냈던 '정의'와 '평화', '빈곤', '민주주의' 등 세계를 향한 고민과 질문을 던지는 마팔다는 1970년대 후반에는 세계적으로 확산된 유니세프(UNICEF) 아동 인권 운동에도 상징적인 캐릭터로 자리잡게된다. 

 

<사전을 찾아보는 어른들을 지켜보던 마팔다가 '그렇게 봐서는 저 두꺼운 책을 평생가도 못읽을 텐데!'라는 대사를 던진다.

사소하지만 어린아이의 시선으로 어른들을 웃게하는 아이들의 에피소드를 보여준다 - 출처: BBC>

그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에 널리 퍼져있는 <마팔다>의 팬들은 물론, 각종 예술, 만화 관련 기관까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의 별세 소식에 대한 조의 표현이 이어졌다. 《BBC》와 같은 세계 언론이 그의 일기를 다룬 기사를 내보내었고, 레알 아카데미 에스파냐와 같은 스페인의 국립언어연구원도 그가 이룬 업적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조의를 표했다. 

 

※ 참고자료

《BBC》 (20. 9. 30.) Muere Quino, el creador de Mafalda que conquistó el mundo con su peculiar sentido del humor>, https://www.bbc.com/mundo/noticias-54361653

《La Nación》 (20. 9. 30.) Muere Quino, el creador de Mafalda que conquistó el mundo con su peculiar sentido del humor>, https://www.lanacion.com.ar/cultura/murio-quino-nid2465698

《La Nación》 (20. 10. 1.) <La muerte de Quino. El triste adiós a un genio: Mafalda se queda desconsoladamente huérfanahttps://www.lanacion.com.ar/cultura/la-muerte-quino-el-triste-adios-genio-nid2465716

통신원이미지

  • 성명 : 이정은[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아르헨티나/부에노스아이레스 통신원]
  • 약력 : 현)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 사회과학부 박사과정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