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blog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대만에서 유행하는 야생동물 카페

  • [등록일] 2022-06-19
  • [조회]82
 

최근 대만에서는 해외의 이색 반려동물인 카피바라를 볼 수 있는 카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카피바라는 주로 남미에서 서식하는 동물로, 설치류 가운데 가장 몸집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귀여운 생김새와 사람을 좋아하는 온화한 성격 덕분에 최근 SNS 통해 인기를 얻고 있는 동물이기도 하다.

 

대만 신베이시의 투청(土城) 지역에 위치한 카페 카피바라 나이트(水豚騎士)는 올해 5 문을 연 직후부터 대만 내 SNS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해 현재 수많은 대만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카피바라와 오리를 함께 구경할 수 있는 카페의 특이성은 대만인들로 하여금 인증샷을 찍기 위해 카피바라 나이트를 찾게 했고, 대만의 여러 언론 역시 해당 카페에 대해 주목하며 많은 기사를 쏟아냈다.

 


<대만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카페 카피바라 나이트의 카피바라>

 

카피바라 나이트는 영업을 시작한 직후 카피바라와 함께 오리가 수영하는 모습을 SNS에 올리며 홍보를 시작했다. SNS를 통한 바이럴 홍보는 성공적으로 이루어져 한동안 대만의 SNS에서는 오리와 함께하는 카피바라의 사진을 흔히 볼 수 있었다오리가 카피바라를 간질이자 카피바라가 즐거워하며 물에 쓰러지듯 잠수하는 동영상은 한국 SNS에서도 화제를 얻었다최근 확산된 대만 내 코로나19로 인해 내점 손님이 줄어든 여타 카페와는 달리 인터넷을 통해 수많은 팬을 얻은 카피바라 카페는 연일 북적였다. 1인당 최저 주문 금액이 200nt(8,702원)에 90분으로 카페 이용이 제한되었고, 대만의 여타 카페보다 제약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이들이 카페를 연이어 찾았다. 해당 카페 주인은 대만 언론사 《이투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카피바라의 귀여운 모습에 반해 카페를 열게 되었다 밝혔다.

 

<카피바라 나이트의 카피바라와 오리>

 

대만에서 카피바라 컨셉의 카페가 인기를 끈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신베이 지역의 카피바라 나이트 이전에 타이난 지역의 모구 카비(MOGU KABI) 카페가 있었다. 모구 카비 카페는 세 마리의 카피바라가 '카페의 점장'이라는 컨셉으로 SNS 상에서 인기를 끌었다. 모구 카비 카페에서는 카피바라를 캐릭터화 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기도 했으며, 해당 카페는 타이난을 찾은 관광객들의 인기를 끌며 타이난 관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로 자리 잡았다.

 

대만의 동물 카페는 카피바라만을 소재로 하지는 않는다. 카피바라 카페가 인기를 끌기 이전에는 고양이 카페가 주목 받았고, 지금도 타이베이의 신의구 지역을 비롯한 다양한 지역에서 고양이 카페가 성업 중이다. 다만 고양이 카페는 '특색있는 카페' 수준의 인기를 끌었다면, 카피바라 카페는 '타이난의 빼놓지 말아야할 관광지'로 소개되어 관광 명소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존재한다대만 내 언론 또한 여행/관광 면을 할애해 카피바라 카페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만인들의 해외 여행이 멈춘 이후 대만 내에서는 자연스럽게 국내 관광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카피바라 카페와 같은 새로운 관광 명소가 SNS 붐을 타고 새로이 등장는 추세이다. 

 

다만 카피바라 카페와 같이 특색 있는 동물과 함께하는 것을 컨셉으로 잡은 야생 동물 카페의 경우 동물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국내에는 카피바라 뿐만 아니라 라쿤이나 미어캣과 같은 다양한 동물과 함께하는 야생동물 카페가 인기를 끌었던 사례가 있다. 다만 이들은 대부분 각 동물의 서식 환경을 제대로 조성하지 않아 동물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이상 행동을 보여 동물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동물이 서로 공격해서 죽이거나 카페를 탈출해 도심을 누비는 사례가 종종 보도되기도 했으며, 실제 국내의 한 카피바라 카페는 물가에 사는 카피바라를 콘크리트에 살도록 해 동물 애호가들의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대만에서 점차 증가하고 있는 야생 동물 카페가 동물 복지를 고려하면서 영업을 지속해 나가기를 바란다.

 

참고 자료

ETtoday (2022. 6. 13.). 宜蘭!土城新餐廳有「水豚君、柯爾鴨」互動超萌吃得到水豚燒 https://travel.ettoday.net/article/2271702.h

Bella (2022. 1. 30.). 台南「水豚君」咖廳爆紅!盤點全台6個水豚景點,「這家」還能穿和服大拍美照!https://www.bella.tw/articles/travel&foodies/33552

한겨례 (2017. 5. 23.). 왈라비, 카피바라까지동물카페는 무법지대’ https://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795813.html



통신원이미지

  • 성명 : 박소영[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대만/타이베이 통신원]
  • 약력 : 전) EY(한영회계법인) Senior 현) 대만 국립정치대학교 박사 과정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