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blog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문화정책/이슈] 뜨거운 마드리드의 여름 밤을 즐기는 방법 - Veranos de la villa 축제

  • [등록일] 2022-07-22
  • [조회]155
 

마드리드의 여름은 한 낮 온도가 40도가 넘을 정도로 뜨겁다. 더위를 피해 바다로 산으로 떠나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7월 말부터 8월까지 마드리드는 고요한 유령의 도시로 변한다하지만 뜨겁게 달궈진 도시 위각양각색의 축제들과 야외 공연이 넘쳐나 밤이 되면 가장 생기 있게 변하기도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마드리드의 뜨거운 여름 날의 긴 밤을 달래 줄 여름 축제 ‘베라노스 데 라 비야 (Veranos de lavilla)’는 올해 38번째를 맞았다. 올해 축제는 '걷기는 형언할 수 없는 깊은 즐거움이다.'라는 1998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포르투갈 작가 호세 사라마고(José Saramago)의 말을 인용하며, 대중들이 마드리드 거리 곳곳을 거닐면서 예술과 문화가 가득한 모퉁이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마드리드는 우리를 사랑에 빠지게 만든다라는 모토에 맞게, 마드리드 거리와 광장 곳곳에서 진행되는 음악공연 예술서커스예술 및 문학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다양한 세계의 예술과 관객들을 연결할 수 있는 창이 된다스페인 현지뿐만 아니라 독일오스트리아캐나다한국프랑스, ​​인도이탈리아모로코페루포르투갈스위스우루과이의 예술가들이 외교 대표단과 협력하여 70개 이상의 국내 및 국제 쇼를 구성했다. 마드리드 속에서 다른 나라의 문화와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주최 측은 국제 프로젝트를 통해 마드리드 시민들과 마드리드들 방문한 이들이 다른 문화에 대해 더 배울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이 주빈국으로 초청되어 케이팝페스티벌조윤선 콘서트 등 다양한 한국의 아티스트들의 공연들이 마드리드의 여름 밤을 수 놓았다올해는 개막작으로 포르투갈의 회사의 루멘 · 러브 스토리’ 공연이 선정되어 마드리드 스페인 광장에서 그 막을 올렸다. 5미터의 높이의 거대한 인형들이 불빛으로 빛나며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가 스페인 광장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축제 기획자는 우리가 창조한 문화 및 여가 제공의 상징이자 도시 주변의 다양한 보행자 경로의 시작점인 에스파냐 광장(Plazade España)보다도 축제 개막에 더 적합한 곳이 어디 있느냐며, 현지인과 관광객들이 뒤섞인이 곳에서 모든 이들이 하나가 되어 축제를 즐겼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번 축제에는 존 말코비치(John Malkovich), 오마라 포르투온도(Omara Portuondo)와 같은 세계적인 유명인이 초청되었다.  17일, 프랜치시크의 대명사로 유명한 영국 가수 제인 버킨이 음악 페스티벌의 오프닝으로 12년 만에 발표한 곡 Oh! Pardon tudormais…’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이번 축제에서는 록에서 옛날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의 20여개의 음악 콘서트가 예정되어 뜨거운 여름 밤을 수놓은 예정이다.

 

< 마드리드 여름 축제 Veranos de la villa의 개막 공연 - 출처: 통신원 촬영 >


스페인에서 가장 더운 지역인 세비야에서 마드리드로 여름 휴가를 왔다는 루시아는 마드리드는 바다가 없는 대신,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무료로 혹은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다고 전했다. 더불어, 마드리드를 여름 휴가지로 뽑은 이유를 매일 새로운 행사들과 볼거리들로 길고 더운 여름 밤이 지루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알리칸테에서 어학을 하다가 마드리드에 관광을 하러 왔다는 라켈은 여름이면 바다와 파티가있는 알리칸테도 좋지만 문화와 예술을 거리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마드리드의 여름도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길에서 동네 모퉁이에서 만나 볼 수 있는 문턱 낮은 다양한 문화 예술 공연들과 이벤트들은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더운 여름 바다 없이도 관광객들을 끌어 모을 수 있는 힘이 되고 있다여름 동안 마드리드 도심 속에서 문화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베라노스 데 비야(Veranosde la villa)는 오는 8 28일까지 계속된다이 축제 뿐만 아니라 여름 내내 다양한 콘서트와 행사전시회야외 영화 상영 등이 예정되어 있다.

 


< 행사 포스터 - 출처: 행사 홈페이지(Veranosdelavilla.com) >


사진출처: 통신원 촬영 및 행사 홈페이지(https://www.veranosdelavilla.com/es)

통신원이미지

  • 성명 : 정누리[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스페인/마드리드 통신원]
  • 약력 : 현)마드리드 꼼쁠루텐세 대학원 박사과정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