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blog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사업 및 소식, 문화산업동향 등 진흥원의 모든 활동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코트디부아르 수교 60주년 기념 문화행사 개최


 한-코트디부아르 수교 60주년 기념 문화행사 개최
- 아프리카 최초 수교국과의 60주년 우정 기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과 주코트디부아르

대한민국대사관문화원(대사 이상열, 이하 대사관)이 주관한 '한-코트디부아르 수교 60주년 기념 문화행사‘가 10월 28일(목)

아비장 한-코 스포츠·문화·ICT 협력센터(이하 한-코 협력센터)에서 개최된다. 한-코 협력센터는 양국 간 스포츠와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현지 청년들에 대한 태권도 전파, ICT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5~2019년에 걸쳐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통해 설립되었다. 실내체육관과 청소년 문화 공간, ICT 교육시설 등의 복합 공간으로 설립된 한-코 협력센터에서 올해 양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코트디부아르, 아프리카 대륙 최초의 친구

 

  한국과 코트디부아르는 1961년 아프리카 국가 중 한국과 가장 먼저 수교를 체결한 국가로, 60년 우정의 친구 사이이다.

한반도 면적의 1.4배에 달하는 코트디부아르는 약 200명의 교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1966년 대사관 개설 후 의료, 문화, 경제,

무역 등 여러 분야에서 일찍이 협정을 체결하고 우호적 협력을 유지하며 돈독한 우정을 이어왔다.
  특히 태권도는 코트디부아르의 국민 스포츠로,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국과

코트디부아르는 멀지만 가까운 나라이다.


양국 수교 60주년 기념 및 한-코 협력센터 개관 축하를 위한 공연 진행


  문체부는 한-코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행사에서는 ‘한-코 스포츠·문화·ICT 협력센터’의

개관을 기념하며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기다리고 있다.
  연희컴퍼니 유희의 사물놀이 공연과 가야금 연주자 조선아의 무대, 그리고 한국의 선진 IT기술을 선보일 수 있는 드론 연출도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드론이 함께 양국 국기를 들고 움직이는 연출을 통해 현지인들에게 한국의 기술력을 소개하며, 축하의 의미를 더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또한, 전통 공연과 드론 연출 이외에도 한국 전통 부채 기념품 증정 및 한국적인 느낌의 사진 촬영 구역을 설치하여, 참석자들이

직접 보고, 듣고, 즐기며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교류기획팀 강예지 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코트디부아르 국민들이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하고,

양국의 오랜 우정의 의미를 되돌아 볼 수 있는 뜻깊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교류기획팀 교류기획팀장 (☎ 02-3153-1778)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